여자 아이스하키 '역사적인 한일전' 펼쳐진다

평창모아 0 158 03.17 17:13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흥미진진한 매치업이 성사됐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일본과 역사적인 한일전을 펼친다.

세계 랭킹 7위인 일본은 지난 12일 일본 홋카이도 도마코마이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올림픽 최종예선 D조 3차전에서 독일(8위)을 3-1(0-0 2-1 1-0)로 제압했다.

오스트리아(6-1승), 프랑스(4-1승)에 이어 독일까지 격파한 일본은 3전 전승(승점 9)으로 D조 1위를 확정, 2회 연속이자 통산 3번째로 올림픽에 출전한다.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에는 총 8개 팀이 나선다.

개최국인 한국(23위)과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2015년 세계 랭킹 상위 5개국(미국, 캐나다, 핀란드, 러시아, 스웨덴)은 일찌감치 본선행이 확정됐다.

나머지 본선행 티켓 2장은 올림픽 최종예선을 통과하는 두 팀에 주어지는데, 일본이 그중 한 장을 차지한 것이다.

마지막 한 장의 티켓은 최종예선 C조(스위스, 체코, 덴마크, 노르웨이)에서 1위를 차지한 스위스에 돌아갔다.

본선에는 세계 랭킹 1~4위 팀이 A조, 나머지 팀들이 B조에 편성된다.

한국은 스웨덴, 일본, 스위스와 함께 B조에 속한다. 한국과 일본의 물러설 수 없는 대결이 성사된 것이다.

일본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스마일 재팬'으로 불리며 자국에서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여자 아이스하키가 존재하는지조차 잘 모를 정도로 관심의 사각지대에 머물러온 한국과는 엄청난 차이다.

일본은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에서 개최국 자격으로 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자력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일본은 나가노에 이어 16년 만의 올림픽 무대인 소치에서도 예선 전패를 당했으나 패배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 세계적인 화제를 불러 모았다.

외신들은 "올림픽의 사랑스러운 약자들"이라고 평가했고, 일본 국민은 대표팀에 '스마일 재팬'이라는 애칭을 붙여줬다.

관심이 뜨거우니 파격적인 지원이 이어졌다. 캐나다와 미국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기량을 키운 일본 여자 대표팀은 평창에서 동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여전히 걸음마 단계인 한국에 세계적인 강호인 일본은 버거운 상대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트라이아웃을 통해 유망주를 발굴하고, 해외에서 활약하는 한국계 우수 선수까지 대표팀에 합류하면서 성장에 가속도가 붙었다.

서로가 올림픽 첫 승의 제물로 제격인 한국과 일본의 맞대결은 한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커다란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과 일본은 오는 19일 일본 삿포로에서 개막하는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미리 보는 올림픽' 맞대결을 펼친다.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첫 승과 첫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대표팀에는 20일 열리는 한일전이 1년 뒤 평창의 결과를 미리 엿볼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 남자 대표팀은 올림픽 출전이 좌절됐다.
평창모아 0 158 03.17 17:13

Comments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10.1234.5678
월-금 : 09:00 ~ 06:0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00 ~ 13:00